바로가기 메뉴
메인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많은 중소기업이 기술력 또는 영업력은 뛰어나지만 자금력이 충분하지 못해 성장을 못하는
기업이 많습니다. 금융권 대출의 경우 담보가 부족하면 사실상 쉽지 않고, 신용대출은 가능하다고 해도
금리가 높은 경우가 대부분인데 이러한 중소기업의 자금난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해
국가에서는 정책자금을 지원하고 있습니다.

총 정책자금 지원 규모는 4조 5,850억 원 가량이며, 아래와 같이 기업 성장단계별 특성과 정책목적에 따라 6개 세부 자금으로 구분하여 운영되고 있습니다.

기업당 융자한도는 매출액의 150% 이내에서 지원하며 최대 45억 원까지 입니다. 대출금리는 정책자금 기준금리에 사업별 가감금리를 적용하며, 기업별 신용위험등급, 담보종류 등에 따라 차등으로 적용됩니다.
따라서 중소기업진흥공단 정책자금 대출을 고려 중인 기업이라면 기업 신용위험등급을 꼭 관리를 해야 하고 또한 금리 우대 사항을 체크하여 조금이라도 저렴한 금리를 받아야 합니다.

구분 창업기 성장기 재도약기
지원방향

ㆍ창업 및 시장진입

ㆍ성장단계 디딤돌

ㆍ성장단계 진입 및 지속성장

ㆍ재무구조 개선

ㆍ정상화/퇴출/재창업

지원사업

ㆍ창업기업지원

-일반창업 -청년전용창업

ㆍ투융자복합금융

-이익공유형

ㆍ신성장기방

- 신성장유망
- 협동화ㆍ협업
- 기술사업성우수
- 고성장기업육성

ㆍ신시장진출지원

- 개발기술사업화
- 글로벌진출지원

ㆍ투융자복합금융

  - 성장공유형

ㆍ재도약지원

- 구조개선전용
- 사업전환(무역조정 포함)및 사업재편
- 재창업

ㆍ긴급경영안정자금-일시적경영애로/재해/일반경영안정

금리 우대 사항

  • 시설자금 대출에 대해 0.3%p 금리 우대
  • 정책자금 대출업체중 대출월로부터 3개월 이내 1인 이상 추가고용계획이 있는 기업은 추가 고용인원 1인당 0.1%p(-최대 2%p).신성장유망(인재육성형) 자금 대출월로부터 6개월 이내 내일채움공제에 추가 가입시 가입 인원 1인당 0.1%p (-최대 2%p) 금리우대 적용 (요건 유지 확인)

    시설자금 지원기업은 3개월 이내 추가고용이 없었던 기업 중 6개월 시점에서 추가고용 실적 자료 제출시 고용실적 인정 가능

  • 아래에 해당하는 수출성과 창출기업(수출성공 또는 수출향상)은 1년간 0.2%p 또는 0.4%p 금리 우대

    수출성공 : 자금대출 전 예비수출기업(대출월 제외한 직전 12개월 직수출실적 10만불 미만)이 대출 이후 12개월(대출월 포함) 직수출실적 10만불 이상 달성시 0.2%p 금리 우대

    수출향상 : 자금대출 이후 12개월(대출월 포함)동안 직수출실적이 50만불 이상이고, 자금대출 전 12개월 대비 20% 이상 향상시 0.4%p 금리 우대

  • 금리우대 (고용,수출 및 내일채움공제 합산)는 1년간 한시적용하며 최대 5천만원, 2%p 이내
    (단,수출사업화자금은 수출성과에 대한 금리 우대를 대출기간 동안 계속 적용)

    고정금리,금리우대 자금 및 대출 후 1년 이내 전액 조기상환 기업은 적용 제외

* 최근 1년 이내 동일자금으로 운전자금을 3회 이상 지원받는 경우 3회부터 가산금리 0.5%p 부과 (수출금융지원 제외)

중소기업진흥공단 정책자금 대출 진행과정

기업평가체계 항목

  • 기술성

    기술개발환경, 기술개발인력, 연구개발투자, 기술개발실적, 핵심기술의 우위성/차별성, 기술의 응용 및 확장가능성 등

  • 사업성

    시장성장성, 경쟁강도, 시장지위, 제품경쟁력, 판매관리, 거래안정성, 매출성장성, 미래수익성 등

  • 경영능력

    CEO 전문성, CEO 신뢰성, CEO 사업추진력, 자금조달능력, 경영안정성, 거래신뢰도 등

  • 기타

    수출역량, 고용창출 등

중소기업진흥공단 정책자금 융자계획 변경된 사항

    융자한도 70억 원까지 가능(예외적용 업체일 경우)

    신용평가회사의 BB등급 이상 기업도 융자대상에서 제외

    창업기업지원자금, 신성장기반자금, 긴급경영안정자금의 경우 융자규모 증액